소방신문
뉴스사건ㆍ사고
봄철의 또 다른 복병 … 등산사고추락·실종 등 5년간 140% 증가
권현우 기자  |  sobangnews@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5.10  22:15: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2011년 5월 28일에는 춘천시 오봉산에서 박모씨(61세)가 아내와 기념사진 촬영 후 돌아서는 순간 발을 헛디뎌 50m아래 절벽으로 추락하여 사망하였고, 2014년 2월8일에는 서울 북한산 용암문 부근 절벽에서 사진을 찍으려던 등산객이 휴대폰을 떨어뜨려 이를 주우려다 30m아래로 추락하여 사망했다.

이 밖에도 봄철 산행 중 사고가 늘고 있어 등산객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산행 사고의 상당부분은 장비 미착용과 부주의에 따른 것 으로 나타나 이의 시정이 필요한 것 으로 지적된다. 국민안전처(장관 박인용)는 봄철 나들이객이 많아지는 시기로 등산객이 늘어나면서 등산 중에 안전사고가 증가하고 있어 등산객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2014년도에 발생한 등산사고의 발생 원인을 살펴보면, 실족·추락 사고가 33%로 가장 높았으며, 조난
(16%), 개인질환(13%), 안전수칙 불이행(8%)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등산로에서 실족·추락으로 단순한 골절 부상을 당하는 사람도 많지만 절벽에서 절경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으려다 실족해 사망에 이르는 경우도 적지 않아 등산객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지난 5년간(2010년~2014년) 총 28,287건의 등산사고가 발생하여 568명이 사망하였으며, 2010년에(3,088건) 비해 2014년 7,442건으로 등산사고 발생 건수가 140% 증가하였다. 월별 발생건수는 4월에부터 많아지기 시작하며 5월에 급격하게 증가하고 가을 단풍철인 9~10월에 가장많이 발생한다.

안전처는 부상과 목숨을 위협할 수 있는 실족이나 추락의 위험을 피하기 위해서 "정해진 등산로를 벗어
나거나, 위험·접근금지 구역에 들어가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또한, 사진 촬영 시 화면에 시선을 뺏겨 절벽 등 위험 지역을 인식하지 못해 발을 헛딛는 경우가 많다며 우선 안전을 확보하고 사진을 촬영하거나 위험한 장소에서 사진 촬영은 자제 해 줄 것을 당부했다.

 

< 저작권자 © 소방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인기기사
1
국민안전처 조직안정화 위해 '안간힘'
2
[기획]유사시 생명줄 완강기… 설치 기준 이대로 괜찮나
3
박원순 시장 소방에 떳다
4
3급 소방안전관리자 교육 시행, 향후 과제는?
5
전국의 소방본부장들 한자리에
6
한국소방시설협회 창립총회
7
소방대원 폭행… 소방이 직접 수사한다
8
[소방시설협회]2012년 소방시설공사 실적신고
9
소방관 건강…체계적 관리한다
10
한국소방시설협회 2012년도 공사실적 접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은평구 갈현로 43길 18  |  대표전화 : 02-7237-119
사업자번호 : 101-09-29453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8 (1998.9.28)  |  발행인 : 김현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숙
Copyright © 1998~2012 Sobang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